전자계에 대한 오해 

송전철탑 전자계에 노출되면 암이 발생한다.

1979년도에 전력선 인근에서 어린이 소아암 발생이 높다는 역학연구 발표로 (Wertheimer(미국)) 자계가 유해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하게 되어 큰 관심을 갖게 되었으며 이후 약 30년간 국제적으로 꾸준한 연구가 있었으나 현재까지 유해성 근거를 찾지 못한 상태이다. 1970년대 후반부터 송전철탑 전자계가 인체 건강에 유해한지에 대한 궁금증이 증가하면서 개별적으로 여러 연구가 수행되었으나 명확하고 일관된 결론에 이르지 못함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8개 국제기구, 8개 국제협력 연구기관, 세계 54개국이 공동 참여하는 ⌈국제 전자계 프로젝트⌋를 만들었고, 1996년부터 2007년까지 약 12년간 연구수행 결과를 발표하였다. [WHO Fact Sheet No 322(‘07.6.18)]
전계의 경우 일반대중이 노출되는 극 저주파 전계와 관련해 건강문제는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내려졌다. 자계의 경우 단기간 노출영향(Short-Term Effects) 연구는 높은 레벨의 강한 노출은 생체물리학적 영향이 규명되었으므로 국제노출가이드라인(일반인 : 83.3μT, 직업인 : 416.7μT)를 준수하도록 권고하였다. 장기간 노출영향(Long-Term Effects) 연구는 0.3~0.4μT의 자계노출이 소아백혈별 발병률 2배 이상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도 있으나(스웨덴 카를론스키연구소, 1987) 잠재적 선정 바이러스 등 방법론적 문제로 역학적인 증거가 미약(Weaked)하고, 낮은 수준의 자계노출에 의해 암이 진전된다는 생체작용은 밝혀진바 없으며, 동물연구에서는 매우 부정적(Very Negative)이라고 발표하였다. 결론적으로 전자계에 의한 건강이상은 과학적으로 규명되지 않았다.

WHO 연구결과

  • 1

    낮은 자계 노출에 의해 암이 진전된다는 생체작용은 밝혀진 바 없음

    • 소아백혈병과 관계되는 증거는 원인으로 고려하기 불충분
  • 2

    일반인과 직업인을 보호하기 위해 설정된 국제노출 가이드라인 반드시 채택

    • 일반인 83.3μT, 직업인 416.7μT
  • 3

    장기노출 관련 극 저주파 자계와 소아백혈병의 관계에 대한 근거가 미약하며, 전자계 노출을 저감하는 것이 건강에 미치는 효과는 불투명함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