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메뉴 바로가기


"2050년 넷제로 달성하려면 원전 설비 현재 2배로 늘려야"_220727
게시판 항목 분류,작성자,작성일,조회수에 대한 설명입니다.
작성자
한*지
작성일
2022.07.28
조회수
227


2022.07.27 메트로신문




2050 IEA 넷제로 시나리오의 지역별 원전 설비 전망 /자료=한전경영연구원

         

[메트로신문] 2050년 넷제로(Net Zero·온실가스 순배출량 0) 달성을 위해선 원자력발전 설비를 현재의 2배 수준으로 늘려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27일 한전경영연구원에 따르면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지난달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원자력과 안전한 에너지 전환(Nuclear Power and Secure Energy Transitions)' 보고서를 발간했다.

 

IEA는 보고서에서 우크라이나 사태로 에너지 안보 우려와 유가 급등 영향으로 원자력발전의 가치가 부각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2050년 넷제로를 달성하려면 올해 기준 413기가와트(GW)인 원전 설비 용량을 2050년까지 812GW로 확대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이를 위해 2030년대 원자력 설비는 연평균 27GW 확대되야 하는 것으로 예상했다.

 

IEA는 또 2050년 넷제로 달성을 위해선 재생에너지 비중이 90%로 증가하는데, 급전이 가능한 원전의 역할이 더 중요해진다고 봤다. 기존 전력 계통에서는 화력발전이 수요 피크의 안전성 등을 맡았으나,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 화력발전이 줄어드는 만큼 원전이 그 역할을 대신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IEA는 아울러 원전분야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원전 건설 비용과 기간 단축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원전은 자본집약적인데다 건설과 운영에 오랜 기간이 걸리는 마늠 신규 투자 자금 조달을 위해선 정부 개입이 필요하다고 봤다.

 

또 장기적인 원전 활용 확대를 위해서는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사용 후 핵연료) 처리장 건설을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고준위 폐기물 처리장 부지를 선정한 국가는 프랑스, 핀란드, 스웨덴 정도다. 한국은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고려 중이다.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만족도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