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월부터 전기요금 청구서에 기후환경요금과 연료비조정요금 항목이 새로 생겼던데, 무엇인가요?

전기요금 청구서 개편전과 개편후 비교이미지

이전 전기요금에는 탄소배출을 감축하는 비용 등이 전력량요금에 포함되어 있어 금액이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었습니다. 새로 생긴 기후환경요금은 이 보이지 않던 비용을 눈에 보이게 하여 우리가 전기를 사용한 만큼 환경에 대해 비용을 얼마나 지불하는지 보여줍니다.

  • 이전 전기요금에는 기후·환경 관련 비용이 별도로 표시되지 않고 전력량요금에 한꺼번에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21.1월 새롭게 신설된 기후환경요금은 기존 전력량요금에서 신재생에너지 발전, 온실가스 감축 비용을 따로 떼어내고, 여기에 석탄발전 감축비용을 더한 것으로 구성되었습니다.
  • 이제 기후위기는 환경문제에 국한하지 않고 전 세계적으로 경제,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으며, 탄소중립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에 전 국민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합니다.
  • 더 알아보기

전기를 만드는 데 필요한 석탄, 천연가스, 유류의 가격이 오르거나 내리면 전기요금도 함께 오르내리게 되었습니다. 연료비의 변동이 전기요금에 주기적으로 반영되어 앞으로는 전기요금의 변동을 예상하면서 합리적으로 전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석탄, 천연가스, 유류는 전기를 생산하는 주요 연료입니다. 전기의 원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고 통제가 어려운 연료비 변동분을 전기요금에 반영함으로써 원가의 등락이 전기요금에 연계되도록 하였습니다.
  • 연료비 변동분은 기준연료비와 실적연료비의 차이를 의미하며, 기준연료비는 개정월 기준 직전 1년간의 평균 연료비, 실적연료비는 적용월 기준 직전 2∼4월간의 평균 연료비를 말합니다.
  • 연료비 변동분이 주기적으로 전기요금에 반영됨에 따라 가격신호 기능이 강화되며, 소비자는 연료비 변동에 따른 전기요금 추이도 예상해볼 수 있어 합리적으로 전기를 소비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 연료비조정단가 2021.01월(시행) 01월부터 06월까지 기준연료비, 1월실적연료비, 4월 실적연료비 차이를 요금에 반영한 표이미지

  • 한편, 유가 등 연료비의 급등·락이 있을 때 이 변동을 그대로 전기요금에 반영한다면 요금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혼란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3중의 보호장치를 함께 운영중입니다.
    1. ① 연료비조정단가 상·하한 최대 ±5원/kWh 범위 내에서 직전요금 대비 조정폭 최대 3원
    2. ② 조정단가가 소액인 경우(1원/kWh 이내) 미조정
    3. ③ 단기간 내 유가 급상승 등 예외적인 상황 발생시 정부가 요금조정 유보 가능
  • 소비자 보호장치 세 가지의 예시를 든 내용입니다
  • ※이해를 돕기 위한 예시입니다

전기를 만드는 데 필요한 석탄, 천연가스, 유류의 가격이 오르거나 내리면 전기요금도 함께 오르내리게 되었습니다. 연료비의 변동이 전기요금에 주기적으로 반영되어 앞으로는 전기요금의 변동을 예상하면서 합리적으로 전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전기를 만드는 데 필요한 석탄, 천연가스, 유류의 가격이 오르거나 내리면 전기요금도 함께 오르내리게 되었습니다. 연료비의 변동이 전기요금에 주기적으로 반영되어 앞으로는 전기요금의 변동을 예상하면서 합리적으로 전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