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메뉴 바로가기




한전, 우즈벡전력공사와 전력사업 협력 확대키로
게시판 보기 항목
작성일
2017.09.21
조회수
242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우즈베키스탄의 노후화된 전력설비를 진단하고, 전력설비 현대화를 위한 해결책을 제시하기 위해 우즈베키스탄 국영전력공사(이하 Uzbekenergo)‘23명의 설비진단 및

해외교육 전문가로 구성된 우즈베키스탄 전력설비 진단 전문인력을 일주일(9.179.23) 동안 파견했음.

 

  ○ 이번 전력설비 진단인력 파견은 지난 7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한전 조환익 사장과 Uzbekenergo 무스타포예프 회장이 체결한 전력분야 포괄적 협력 MOU의 이행 및 우즈베키스탄 에너지

부총리이브라기모프간 회담에 따른 후속조치의 일환임.

 

  ○ 한전의 설비진단 인력은 우즈베키스탄의 발전·송배전설비를 점검할 예정이고, 전력설비 현대화사업 및 에너지효율 개선사업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임.

 

유향열 한전 해외부사장은 이날 이브라기모프 우즈베키스탄 에너지부총리와의 면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품질을 자랑하는 한전의 기술력과 경험·노하우를 활용한 우즈베키스탄 전력

설비 진단을 통해 양사가 협력해 나갈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으며, “향후 지속적인 사업협력 관계를 유지해 갈 수 있도록 우즈베키스탄 전력분야 엔지니어 양성

지원 등에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힘.

 

이 자리에서 이브라기모프 에너지부총리는 최고수준의 전문가로 구성된 대규모 진단인력을 파견한 한전에 깊은 감사를 전하며 금번 설비진단을 통해 우즈베키스탄 국내 에너지시스템을 발전

시켜 나가고, 전력설비 현대화사업 등 에너지 및 전력사업 분야에서 양국이 적극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음.

 

한전은 이번 전력설비 진단결과를 통해 전력사업 분야에서 새로운 Biz Model을 공동 개발할 계획. 이와 함께 우즈베키스탄과 기술교류 및 협력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력전문가 양성 프로그램도 추진할 예정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