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메뉴 바로가기




한전, 美 VPP 플랫폼 사업 진출을 위한 첫걸음
게시판 보기 항목
작성일
2017.04.21
조회수
794

한국전력(사장 조환익)420(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배터리 제작사인 KOKAM, 세계적인 VPP 플랫폼 사업자인 Sunverge 태양광 ESS를 활용한 VPP(Virtual Power

Plant, 가상발전소) 사업 공동개발 협력을 골자로 한 MOU를 체결하였음.

 

  ○ 이날 MOU 서명식에는 조환익 한전 사장과 SunvergeCEO Kenneth Munson, KOKAM의 홍인관 총괄이사가 참석하였으며, 5천만불 규모의 1차 개발사업의 협력 대상인 LA시 수전력

과 영국 National Grid사가 참석하여 사업 추진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였음

 

  ○ 특히, LA시 수전력청은 LA시 및 인근지역의 용수 및 전력공급을 책임지고 있는 시장직속의 공공기관으로 이번 1차 사업을 통해 LA시 관내에 있는 공공건물, 소방서, 경찰서 등에 지붕형태양

광과 ESS를 설치하여 지진이나 자연재해로 인한 정전 대비 비상전원 공급과 가상발전소로서의 역할을 하게 할 계획.

 

MOU 체결에 앞서 Sunverge CEOKenneth Munson은 다수의 지붕형태양광과 ESS가 결합된 분산자원을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로 클라우드에 통합(aggregation)한 뒤 전기사업자의 배전

망에 연계시켜 운영함으로써 소비자의 전기요금과 전기사업자의 전력구입 및 계통보강 비용을 절감시켜주는 VPP 신사업 모델에 대해 소개하며

미국의 ESS 시장은 ‘15년 기준 2.8억불에서 ’164.3억불을 기록하여 두 배 가까이 성장하였으며, 2021년경에는 28억불 (연 평균 37%의 성장) 규모의 시장이 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함.

 

4차 산업혁명 시대 전력산업의 패러다임을 변화를 추진하고 있는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이번 MoU 체결은 한전이 최초로 ESS를 활용하여 다양한 사업모델을 확인하면서 미국 Behind the Market 시장

에 진출하는 발판이 되고 전력에너지 신산업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사업은 선진 플랫폼 업체인 Sunverge, 기술력 있는 배터리 업체인 KOKAM 컨소시엄을 맺어 첫발을 떼는 것으로 LA 수전력청, National Grid사와의 1차 사업개발을 통해 사업성을 확인하고, Behind the

Meter 시장에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여 사업영역을 확대하겠다 였음.

 

또한 “Behind the Meter 시장은 빅테이터, IoT, AI 등 첨단 기술과 전력 산업의 융합을 요구하는데, 한전은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주도해 나가는 Digital Utility로 진화하여 신에너지 생태계 조성자로의 역할

을 수행해 나갈 것을 강조함.

 

조환익 사장은 앞으로 기술력과 품질을 갖춘 에너지 신산업 분야의 국내 기업들과 협력하여 동반성장과 수출증대에도 기여 하겠다급하며 국내 기업이 제작한 태양광 패널과 ESS를 활용한

VPP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국내 금융기관의 투자를 유치하여 ‘Team Korea’의 에너지신산업 해외시장 동반 진출을 확대하겠다는 포부를 밝힘.

이전글,다음글 목록
이전글 ‘신재생에너지, ESS 요금할인’ 확대된다 2017.04.21
다음글 한전, 전력분야 기초연구 지원사업 추진 2017.04.20